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스타+

‘와일드 로즈’, 컨트리 뮤직의 감성에 녹여낸 어른들의 코끝 찡한 성장담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텐아시아=박미영 기자]영화 ‘와일드 로즈’ 포스터./ 사진제공=판씨네마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감옥에서 출소하는 로즈(제시 버클리 분)에게 재소자 중 하나는 “넌 제2의 돌리 파튼이 될 거야”라며 뜨거운 응원을 보낸다. 로즈는 다시 세상으로 나서지만 완벽한 자유는 아니다. 그녀의 발에는 전자 발찌가 철컥 채워져 있다. 철없는 10대 때 낳은 두 아이가 있는 싱글맘 로즈는 자신이 복역하는 동안 아이들을 맡아 준 엄마 마리온(줄리 월터스 분)의 집으로 향한다. 로즈의 딸은 어색한 듯 입을 꾹 다물고, 아들은 엄마를 반기며 속사포처럼 떠들어댄다. 14살부터 동네 바에서 컨트리 송을 부르며 인기가 꽤 있는 로즈는 컨트리 뮤직의 본고장 내슈빌의 무대에 서고픈 꿈이 있다. 마리온은 딸 로즈에게 두 아이의 엄마라는 현실을 일깨우며 헛꿈에서 깨어나라고 일침을 가한다. 로즈는 엄마의 말을 따라서 수잔나(소피 오코네도 분)의 집에 가사 도우미...

오늘의 신문 - 2021.07.27(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