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스타+

‘와일드 로즈’, 컨트리 뮤직의 감성에 녹여낸 어른들의 코끝 찡한 성장담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텐아시아=박미영 기자]영화 ‘와일드 로즈’ 포스터./ 사진제공=판씨네마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감옥에서 출소하는 로즈(제시 버클리 분)에게 재소자 중 하나는 “넌 제2의 돌리 파튼이 될 거야”라며 뜨거운 응원을 보낸다. 로즈는 다시 세상으로 나서지만 완벽한 자유는 아니다. 그녀의 발에는 전자 발찌가 철컥 채워져 있다. 철없는 10대 때 낳은 두 아이가 있는 싱글맘 로즈는 자신이 복역하는 동안 아이들을 맡아 준 엄마 마리온(줄리 월터스 분)의 집으로 향한다. 로즈의 딸은 어색한 듯 입을 꾹 다물고, 아들은 엄마를 반기며 속사포처럼 떠들어댄다.

14살부터 동네 바에서 컨트리 송을 부르며 인기가 꽤 있는 로즈는 컨트리 뮤직의 본고장 내슈빌의 무대에 서고픈 꿈이 있다. 마리온은 딸 로즈에게 두 아이의 엄마라는 현실을 일깨우며 헛꿈에서 깨어나라고 일침을 가한다. 로즈는 엄마의 말을 따라서 수잔나(소피 오코네도 분)의 집에 가사 도우미...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1.19(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동남아 이색 체험 여행지
(카드뉴스) 아이와 함께 가는 겨울방학 여행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노화 막는 슈퍼푸드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서울 체험 관광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