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스타+

‘배심원들’ 박형식, “서로 사랑하며 살아갔으면”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임현주 기자] “오랜만에 마음 따뜻해지는 영화가 나와 행복해요.”

박형식이 첫 상업영화에 도전하게 됐다. 바로 영화 ‘배심원들(감독 홍승완)’을 통해서다. ‘배심원들’은 첫 국민참여재판에 어쩌다 배심원이 된 보통의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조금씩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렸다.

5월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만난 박형식은 아직 영화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듯 했다. 눈을 동그랗게 뜨며 취재진들에게 열심히 설명하는 모습이 극중 권남우가 보였다. 곧 입대를 앞두고 있지만 부담감은 전혀 없단다. 오히려 잘 할 수 있다며 박형식은 해맑게 웃었다.

“스크린에 제 얼굴이 크게 나오니까 창피하더라고요. 정말 부끄러웠어요.(웃음) 언론시사회날은 보지도 못하겠더라고요. 전에 전석호 선배님께서 영화에 대한 판타지를 심어주셨거든요. 정말 궁금했는데 첫 영화를 행복하게 할 수 있어서 좋았어요.”

박형식은 극중 청...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0.17(목)

카드뉴스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