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스타+

‘배심원들’ 박형식, “서로 사랑하며 살아갔으면”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임현주 기자] “오랜만에 마음 따뜻해지는 영화가 나와 행복해요.”

박형식이 첫 상업영화에 도전하게 됐다. 바로 영화 ‘배심원들(감독 홍승완)’을 통해서다. ‘배심원들’은 첫 국민참여재판에 어쩌다 배심원이 된 보통의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조금씩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렸다.

5월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만난 박형식은 아직 영화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듯 했다. 눈을 동그랗게 뜨며 취재진들에게 열심히 설명하는 모습이 극중 권남우가 보였다. 곧 입대를 앞두고 있지만 부담감은 전혀 없단다. 오히려 잘 할 수 있다며 박형식은 해맑게 웃었다.

“스크린에 제 얼굴이 크게 나오니까 창피하더라고요. 정말 부끄러웠어요.(웃음) 언론시사회날은 보지도 못하겠더라고요. 전에 전석호 선배님께서 영화에 대한 판타지를 심어주셨거든요. 정말 궁금했는데 첫 영화를 행복하게 할 수 있어서 좋았어요.”

박형식은 극중 청...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1.20(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아이와 함께 가는 겨울방학 여행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노화 막는 슈퍼푸드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서울 체험 관광
(카드뉴스) 동남아 이색 체험 여행지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