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스타+

'어벤져스:엔드게임' 개봉 전 온라인 유출, 中 시사회 이후 몇 시간만에…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어벤져스:엔드게임', 중국 개봉 전 시사회에서 유출
영어 버전 해적사이트에도 유통
조악한 영상, 스포일러 우려도

'어벤져스:엔드게임'이 중국에서 불법 유출됐다. 24일(현지시간) 코믹북 등 미국 현지 매체들은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이 중국 시사회 행사를 마친 후 영화의 풀 영상이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불법 유통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누가 영화를 촬영하고 온라인에 업로드했는지 알 수 없다"며 "행사에 참여한 인원이 여럿인 만큼 수십만의 잠재적인 범인이 있다"고 보도했다. '어벤져스:엔드게임' 불법 촬영물은 1.2G 용량의 풀버전 영상으로 중국어 자막이 하드 코딩돼 온라인에 게재됐고, 중국을 시작으로 미국까지 빠르게 퍼져나갔다. 해적판은 상영 화면을 직접 촬영한 탓에 조악한 화질에 깜박임도 있고, 도박 사이트의 워터마크도 박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어벤져스:엔드게임' 유출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개봉에 앞서 '어벤져스:엔드게임'의 주요 장면을 담은 5분짜리 동영상이 유튜브에 게재됐고, 마블 스튜디오는 즉각 영상물 삭제...

오늘의 신문 - 2021.05.15(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