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과자값은 왜 금요일마다 오를까?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보라 생활경제부 기자) 롯데제과가 금요일인 22일 나뚜루와 월드콘 등 아이스크림 제품 가격을 인상했습니다. 월드콘과 설레임은 300원이 오르고, 나뚜루도 제품별로 400원에서 1500원가량 크게 오릅니다. 식품 물가 상승은 2017년 중순부터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어서 사실 이제 별 감흥도 없다는 사람들이 많지요. 그런데 말입니다. 왜 과자값 인상 발표는 꼭 금요일에 나오는 걸까요.

제과업계의 과자값 인상은 수십 년째 패턴이 있었습니다. 업계 1위가 먼저 인상하면 다른 업체들이 줄줄이 따라오지요. 인상 주기는 2~3년에 한번씩 반복 됐습니다. 식품업계 전체를 통틀어 10~20대 소비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라면과 과자. ‘민심’에 민감할 수밖에 없어서 매년 올리지도 못하는 품목이지요.

우연이라고 하기엔 과자회사들의 인상 패턴이 전형적입니다. 지난해에도 롯데제과의 빼빼로와 목캔디 가격 인상 발표는 3월 30일 금요일...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0.18(금)

카드뉴스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