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性속의 경제史

전직 경제장관 10명 중 9명 "소득주도성장 방향 바꿔야"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일자리 박탈→양극화 악순환"

지난 정권(김대중 정부~박근혜 정부)에서 경제장관을 지낸 인사 10명 중 9명이 문재인 정부의 핵심 경제정책인 ‘소득주도 성장’에 대해 “방향을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과도한 정규직 보호 등을 중심으로 한 소득주도 성장이 오히려 분배구조를 악화시켜 성장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한국경제신문이 27일 역대 진보·보수 정권의 전직 경제장관 1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소득주도 성장을 유지해야 하나’라는 질문에 9명이 반대 의견을 나타냈다. 소득주도 성장은 ‘최저임금 인상 등을 통한 가계소득 증가→소비 확대→투자 호조→일자리 증가’라는 선순환을 기대하는 정책이다. 하지만 전직 경제장관 대부분은 오히려 ‘최저임금 인상 등 일자리 복지 확대→저소득층 일자리 박탈→양극화 심화’의 악순환을 유발한다고 우려했다. 김대중·노무현 정부 경제장관 5명 중 진념·전윤철·이헌재 전 부총리 ...

오늘의 신문 - 2021.09.18(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