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글로벌 브리핑

폴 크루그먼 "신흥국 위기상황 1990년대 닮은꼴"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노벨경제학상 수상자인 폴 크루그먼 뉴욕시립대 교수(사진)가 최근 통화가치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는 신흥국들 상황이 1990년대 후반 아시아 경제위기와 닮았다고 진단했다.

크루그먼 교수는 23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터키(리라화 통화가치)는 자유 낙하하고 있고, 아르헨티나도 사정이 좋아 보이지 않는다”며 “신흥국 시장에선 예전에 아시아에서 봤던 통화·금융위기 조짐이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신흥국 통화가 하락하자 현지 기업의 (통화로 환산한) 외채 규모가 부풀어 올랐고, 이는 신흥국 경제에 부담을 초래해 더 심한 통화가치 하락으로 이어져 위기를 증폭시켰다”고 설명했다.

크루그먼 교수는 1990년대 초·중반 아시아의 호황은 생산 과잉에 따른 일시적인 현상이라고 지적하며 3~4년 후의 외환위기를 예견한 것으로 유명하다.

크루그먼 교수는 “신흥국 정부는 기준금리를 대폭 인상하며 환율 방어에 나섰는데, 그 이면에는 지난 10년간 엄청나게 늘어난 기업들의 부채가 도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까지는 경제 위기 조짐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지만 더 이상 그런 말은 못 하겠다”고 덧붙였다.

금융업계와 학계에선 신흥국 경제에 대한 어두운 전망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카르멘 라인하트 하버드대 경제학과 교수는 지난 17일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10년간 금융시장이 1990년대보다 더 글로벌화된 데다 주요 선진국의 저금리가 지속되면서 신흥국들은 막대한 외채를 지게 됐다”며 “미국 금리가 계속 오른다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더 큰 여파가 몰려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9.26(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미각중독' 벗어나야 다이어트 성공한다
(카드뉴스) '홈케어 서비스' 들어보셨나요
(카드뉴스) 코로나19에 대해
(카드뉴스) '코로나19' 이후 가볼만한 국내 여행지는?
(카드뉴스) 번아웃증후군의 모든것
(카드뉴스) 부모님 건강 체크 리스트
[카드뉴스]
(카드뉴스) 포스트 코로나 유망 비지니스
(카드뉴스) 심장질환 증상과 예방법
(카드뉴스) 재택근무 5가지 노하우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