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지금 ㈜LG 주식을 사야 하는 이유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노경목 산업부 기자)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타계와 구광모 LG전자 상무로의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보락과 깨끗한나라 등의 주가가 상한가를 쳤습니다. 알려져있듯 구 상무와의 개인적 관계 때문입니다. 보락은 구 상무의 장인이 운영하고 있고, 깨끗한나라는 구 상무의 생부(生父)인 구본능 회장이 운영하는 희성전자가 대주주입니다.

특별히 개연성 없는 호재에 엮여 여러 주식이 소위 ‘테마주’를 이루는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닙니다. 일감 몰아주기에 대한 규제는 둘째 치고라도 구 상무가 LG그룹의 수장이 됐다고 식품회사인 보락이나 화장지업체인 깨끗한나라가 덕을 볼 만한 건덕지는 찾기 힘듭니다. 그렇다면 LG그룹의 경영승계로 진짜 수혜를 볼 주식은 무엇일까요. 바로 LG그룹의 지주사인 ㈜LG입니다. ㈜LG는 계열사인 LG전자, LG화학 등의 실적에 연동됩니다. 구 상무가 그룹 경영에 성공한다면 당연히 주가가 오를 수 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승계 과정에서 구 상무와 오너 일가 입장에서는 ㈜LG의 주가를 올려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첫 번째 이유는 상속세 부담 때문입니다. 구 상무는 그룹 경영권을 계승하는 과정에서 구본무 회장의 ㈜LG 주식 11.28%를 물려받아야 합니다. 시장가격과 최대주주 상속 할증 요인을 감안한 지분가치는 1조8000억원으로 30억원 이상 상속과 증여세율 50%를 적용하면 상속세는 9000억원에 달합니다. 이 같은 막대한 상속세를 구 상무가 부담하는 방법은 크게 두 가지입니다. 상속세 분납을 신청하고 상속 받은 주식을 조금씩 팔아서 내는 것과 보유주식을 바탕으로 주식담보대출을 받아 상속세를 낸 뒤 대출을 상환하는 것입니다.

두 가지 경우 모두 구 상무의 부담이 줄어들려면 ㈜LG의 주가가 올라야 합니다. 우선 상속세는 구 회장의 별세를 기점으로 전후 2개월간의 주가 평균을 기준으로 산출됩니다. 구 상무가 기존 주식을 팔아 상속세를 분납한다면 상속세 산정의 기준이 되는 4개월간의 평균 주가보다 매각 시점의 주가가 높을수록 이득을 보게 됩니다. 상속세 기준 주가보다 매각 시점의 주가가 높을수록 구 상무는 더 적은 주식을 팔고도 상속세를 낼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주당 8만원에 상속세가 결정되고 1년 후 ㈜LG 주가가 16만원이라면, 주식 한 주를 팔아 두 주에 해당하는 상속세를 낼 수 있는 것이죠.

구 상무가 주식담보대출을 받아 상속세를 내는 방법을 선택하더라도 ㈜LG 주식 투자자에게는 호재가 됩니다. 구 회장 지분 상속 후 17%가 넘는 ㈜LG 주식을 보유하게 되는 구 상무는 ㈜LG 배당을 통해 대출 상환금을 마련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지난해 기준인 주당 1300원의 배당을 기준으로 하면 지분 17%에 대한 배당소득은 393억원입니다. 배당이 100원 늘어날 때마다 구 상무의 배당소득은 30억원씩 증가하는 구조입니다.

배당을 늘릴 명분도 충분합니다. 2011년 40%가 넘었던 ㈜LG의 배당성향은 계속 낮아져 2016년 20.5%, 지난해 9.2%까지 떨어졌습니다. 1조원을 밑돌던 ㈜LG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2조원을 돌파한데 따른 것으로 배당을 2배 늘려야 평년과 비슷한 수준의 배당성향을 유지하게 됩니다.

LG그룹 측에서 “새로운 길을 가게 될 것”이라며 사실상 계열 분리를 공식화한 구본준 LG그룹 부회장의 향후 행보를 감안해서도 ㈜LG의 주가가 올라야 합니다. ㈜LG주식 1331만주(7.72%)를 보유해 2대 주주인 구 부회장은 계열분리 과정에서 이 주식을 매각해 계열분리해 나갈 계열사의 주식을 매입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계열분리 작업 돌입 시점의 ㈜LG 주가가 높을수록 계열분리할 기업의 주식을 매입하기 쉬운 구조입니다.

물론 ㈜LG 주가를 인위적으로 높이는데는 한계가 있는 만큼 계열사들의 수익성이 개선될 필요가 있습니다. LG전자의 스마트폰 사업 철수, 태양광 사업 매각 등 수익성 향상을 위한 다양한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끝) / autonomy@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9.22(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좋은 부부 여행지
(카드뉴스) 요르단 페트라
(카드뉴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버킷리스트
(카드뉴스) 나이아가라를 즐기는 4가지 방법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카드뉴스) 여름에도 걷기 좋은 길 6선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탐’하고 싶은 제주의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