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취업과
창업

대우조선에서 분립된 대우조선해양건설, 10명안팎 대졸신입 채용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공태윤 산업부 기자) 대우조선해양건설이 건축·토목분야의 대졸신입사원공채에 나선다. 지원분야는 △토목(시공/공무) △건축(시공/공무)로 관련계열 전공자와 자격증소지자 그리고 외국어 우수자는 우대한다. 지원서접수는 2018년 1월1일까지 채용홈페이지(http://www.dsmec.com/recruit/notice_list.asp)를 통해 할 수 있다.

채용절차는 서류전형, 인적성검사·실무및 임원면접이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신입채용과 함께 건축분야 시공, 공무, 전기, 기계, 보건, 안전, A/S 분야에서도 경력직을 뽑을 계획이다. 회사관계자는 “우수인재의 지원여부에 따라 채용규모가 달라질수 있다”며 “10명안팎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올 상반기 모기업인 대우조선해양에서 분립, 계열사에서 제외됐다.

희망퇴직과 순환휴직 등을 통해 구조조정을 했던 대우조선해양도 내년 상반기께 대졸공채를 실시할 것으로 보인다. 2014년 마지막 채용이후 4년만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도 “내년 상반기 대졸공채를 적극 검토중”이라며 “시기와 규모 등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2014년까지는 매년 200명이상의 대졸사원을 신규로 채용했지만 최근 몇년간 조선업 부진으로 신규채용을 하지 않았다. 국내 조선업계 3위인 대우조선해양이 대졸채용에 나선다면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까지도 신규채용이 확산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업계 관계자는 보고 있다. (끝) / trues@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10.22(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중국서 맛난 음식 먹는 비결
(카드뉴스) 호텔만의 시그니처 향
(카드뉴스) 먼저 닿는 가을 단풍길
(카드뉴스) 경유 항공권으로 두 나라 다니는 스톱오버(stopover) 여행
(카드뉴스) 자연이 내준 '힐링 놀이터'
(카드뉴스) 가을 제주
(카드뉴스) 동남아 '한 달 살기' 여행명소 4곳
(카드뉴스) 수확이 있는 여행
(카드뉴스) 2018 은행권 잡콘서트
(카드뉴스) '낭만의 절정'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