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7월 금리 인상설'이 힘 받고 있는 이유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은정 경제부 기자) 자산가들 뿐만 아니라 개인 투자자들도 고민이 많은 요즘입니다. 한국은행이 지난달 30일 6년 5개월 만에 기준금리를 인상한 까닭입니다. 한은이 통화정책 방향을 튼 만큼 이제는 언제 또 금리가 인상될지, 그 폭은 얼마나 될지에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습니다. 그에 따라 재테크 전략도 달라져야 하거든요.

최근 만기 1년 미만의 단기 금융상품에 자금이 몰리고 있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랍니다. 언제든지 수익률이 더 높은 금융상품이 나오면 자금을 옮길 생각인 것이죠. 금리 인상을 앞둔 올 하반기부터 사실 이런 분위기는 심화됐습니다. 금리 인상을 예상하고 단기 금융상품에 돈을 잠시 맡겨놓는 겁니다. 실제 금리 인상이 단행됐지만 소비자들이 이제 추가 인상 시기를 보면서 자산 포트폴리오를 다시 짜고 있다는 게 시중은행 담당자들의 전언입니다.

소비자들의 이런 수요를 감안해서인지 시중은행과 저축은행들은 이달 들어 ...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2.21(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작은 지구, 호주
(카드뉴스) 포르투갈 리스본의 매력
(카드뉴스) ‘취향 저격’ 동네 서점
(카드뉴스) 겨울 서해 낭만의 길
(카드뉴스) 만년설 뒤덮인 스위스 융프라우
(카드뉴스) 비트코인부터 넴까지...암호화폐 톱10
(카드뉴스) 물과 불이 공존하는 땅, 아이슬란드
(카드뉴스) 터키 동부 국경도시 도우 베야짓
(카드뉴스) 쇼팽이 사랑한 조국, 쇼팽을 사랑하는 폴란드
(카드뉴스) 컨버터블의 세계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