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기기등록
바로가기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친구 사이 우원식, 전병헌...당청 밀월예고?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은정진 정치부 기자) 17대 국회 입문 동기이자 친구 사이로 알려진 우원식 신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17일 당·청간 카운터파트너로 다시 만났다.

이날 국회에서 전 수석의 예방을 받은 우 원내대표는 당·청 협력을 통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다짐하며 향후 밀월관계를 예고했다. 우 원내대표가 1957년생으로 1958년생인 전 수석보다 한살 많지만 초등학교 입학연도가 같은 ‘친구’ 사이로 유명하다.

전 수석은 지난 14일 임명된 이후 다음날인 15일부터 3일 연속 국회를 찾았다. 전 수석은 집권 여당 원내지휘봉을 잡은 우 원내대표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난을 전달했다. 난에는 ‘축 취임.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적힌 금색 테두리의 리본이 달렸다.

우 원내대표는 “오늘 난을 받아보니 매우 중요하고 어려운 시기에 집권여당 원내대표가 됐다는 막중한 책임감을 다시 느낀다”며 “문 대통령이 보내주신 난의 뜻도 당·청이 잘 결합하고 질서 있게 서로 상의하라는 뜻으로 안다”고 말했다. 전 수석을 향해서도 “오랜 인연이 있고 친구 관계인데 이렇게 또 협력할 수 있게 돼서 반갑다”며 “전 수석과 함께 국회의원을 시작한 17대 국회 당시엔 집권여당으로서 당·청 소통을 잘하지 못했고 정권을 시작하면서 과도한 개혁 요구를 관리하지 못한 것이 마음에 깊이 남아있다”고 토로했다.

전 수석은 “우 원내대표 말대로 당·청 관계가 기본적으로 잘 이뤄져야 국정이 성공의 길로 나갈 수 있다는데 경험적, 이론적으로 공감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이어 “우 원내대표가 당·청 관계를 이끌 때 미력이나마 친구로서 함께 나아갈 수 있게 돼 다행”이라며 “우정과 사명감으로 우 원내대표 원내 활동에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끝)/silver@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7.05.27(토)

카드뉴스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