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기기등록
바로가기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호주정부가 황금빛 포도에 이름 붙여준 사연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이유정 생활경제부 기자) 새콤달콤한 맛이 매력적인 포도는 대표적인 여름과일에 속합니다. 최근에는 수입산 과일이 크게 늘어 겨울이나 봄에도 신선하고 맛있는 포도를 어렵지 않게 접할 수 있게 됐는데요. 호주정부가 최근 한국 포도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이례적으로 포도에 ‘네이밍’을 하면서 주목받고 있습니다.

호주는 톰슨 시들리스라는 종의 청포도를 2014년말부터 국내에 수출해왔습니다. 특이하게도 황금빛을 띄는 포도입니다. 한 때 유행했던 골드키위처럼 골드포도라고 보시면 되겠네요. 햇빛을 충분히 받고 익을 수 있도록 기존의 포도보다 늦게 수확하기 때문에 노란 빛을 띄고 당도도 훨씬 높다고 합니다.

호주 정부는 해당 포도에 ‘탐스골드’라는 이름을 붙였습니다. 탐스럽다에서 ‘탐스’란 단어를 따왔고 골드는 노란 빛깔을 표현하기 위해 붙인 단어입니다. 호주가 수십개 국가에 포도를 수출하고 ...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7.07.24(월)

카드뉴스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