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뉴스 뒤의
뉴스

합병 증권사 광고 전쟁…미래에셋대우는 ‘메시지’, KB증권 ‘이름 각인’에 역점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나수지 증권부 기자) 미래에셋대우와 KB증권은 지난해 인수·합병(M&A)을 통해 올 1월 나란히 새로 출범했습니다. 각각 미래에셋증권과 대우증권을 합쳐 미래에셋대우로, 현대증권의 이름은 버리는 대신 KB투자증권에서 KB증권으로 사명을 바꿨습니다.

새로운 증권사가 안착하려면 내부 통합도 필요하지만 외부에 새 증권사의 탄생을 알리는 일도 중요하겠지요. 대표적인 것이 TV광고 입니다. 그간 새로운 회사를 통합해 덩치가 커진 증권사들은 광고를 제작해 세상에 새 브랜드를 알렸습니다. 미래에셋대우와 KB증권도 각각 광고를 제작해 올 초부터 내보내고 있는데요. 비슷한 시기에 출범한 두 증권사의 TV광고 전략이 서로 달라 눈길을 끕니다.

미래에셋대우의 광고는 차분하고 웅장한 분위기에서 메시지를 강조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30초 분량의 광고 전체가 내레이션으로 가득 차 있는데요. 내용은 이렇습니다.

‘대한민국 금융의 없었던 길을 가려고 합니다. 글로벌 자산배분으로 고객께 더 많은 부를 드리기 위해, 투자를 통해 활기 넘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이미 익숙하거나 만들어진 길이 아닌 새로운 길을 가려고 합니다. 새로운 회사가 새로운 길을 만듭니다.’

미래에셋대우 광고는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이 직접 신경을 쓴 ‘작품’입니다. 박 회장이 사내에서 강연한 내용을 바탕으로 광고 내용을 만들고, 완성본을 박 회장이 직접 다듬었다는 후문입니다. 박 회장은 지난 1월 한국경제신문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휴대폰을 직접 꺼내 기자들에 이 광고 동영상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박 회장의 철학이 그대로 반영됐다는 설명과 함께였지요.

KB증권의 광고 분위기는 정 반대입니다. 강렬한 비트와 함께 광고가 시작되면서 ‘내 이름은’이라는 뜻의 ‘My name is’라는 가사가 반복됩니다. 화면에는 세계 곳곳을 배경으로 KB증권이라는 이름이 나타나는 식이지요. ‘My name is KB증권’이라는 가사가 다섯번 이상 반복 된 뒤 ‘KB와 현대증권이 만나 KB증권이 되었습니다’라는 내레이션이 나오는 것으로 광고가 마무리 됩니다. 메시지보다는 새로 출범한 증권사의 이름을 각인시키려는 전략이지요.

전략은 서로 달랐지만 두 증권사의 광고 전략 모두 효과적이었던 모양입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3월 증권사 브랜드 평판을 조사한 결과 미래에셋대우가 1위, KB증권이 2위에 올랐습니다. 지난해 11월까지만해도 NH투자증권, 삼성증권, 키움증권 순이었지만 순위가 확 바뀐 겁니다. 두 증권사가 통합 과정에서 언론에 자주 노출된 데다 광고와 마케팅을 늘려 브랜드 평판에 도움이 됐다는 평가입니다. 여러분은 어떤 광고가 더 마음에 드시나요? (끝) / suji@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8.01.18(목)

카드뉴스

(카드뉴스) 프라이빗하게 즐기는 바(Bar) 문화
(카드뉴스) 하와이 4색 여행
(카드뉴스) 주요 호텔 겨울 패키지
(카드뉴스) 12월에 추천하는 공연
(카드뉴스) 12월 크리스마스 빛낼 명품선물
(카드뉴스) 14개의 섬을 57개 다리로 엮어 놓은 도시, 스톡홀름
(카드뉴스) 저체온증과 동상 예방법
(카드뉴스) 면접을 위한 말하기 기술 ‘하이-파이브(High-FIVE)’
(카드뉴스) 숙취해소음료의 효능
(카드뉴스) 인슐린, 성장호르몬, 멜라토닌...호르몬 건강법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