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스타+

한국 영화 ‘때깔’이 아닌데?...‘승리호’, 론칭 예고편으로 기대 UP!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연예팀] ‘승리호’ 론칭 예고편이 공개됐다.

조성희 감독의 우주 SF 영화로 기대를 모은 영화 ‘승리호(감독 조성희)’가 오랜 기다림을 끝내고 론칭 예고편을 최초 공개해 화제다.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 승리호에 탑승하는 선원들의 흥미로운 캐스팅 정보 외에는 알려진 바 없는 ‘승리호’가 론칭 예고편을 공개하며 드넓은 우주를 누비는 승리호의 활약상을 처음 공개했다.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

론칭 예고편은 탁 트인 우주, 지구 위를 유영하고 있는 인류의 새로운 보금자리인 ‘위성 궤도’의 모습으로 문을 연다. 할리우드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우주로 한국 캐릭터를 쏘아 올린 ‘승리호’는 신세계의 한가운데로 관객을 초대하기에 충분하다.

때는 2092년, 우주는 폐기된 인공위성, 표류하는 우주선 등 위험한 쓰레기로 가득 차 있고, 승리호는 돈 되는 쓰레기를 찾아 다른 나라 청소선과 경쟁하며 우주를 누빈다. 스피디하게 다른 우주선을 따돌리는 승리호의 활강과 액션은 승리호에 탑승한 선원의 변신을 통해 더욱 이채롭게 다가온다.

3년 만에 스크린으로 복귀하는 조종사 ‘태호’ 역의 송중기는, 특유의 멋스러움이 엿보이는 여유만만한 웃음과는 달리, 정작 신발도 없이 구멍 난 양말을 신고 승리호를 조종하는 모습으로 궁금증을 키운다.

승리호의 젊은 리더, ‘장선장’ 역 김태리는 올백 단발과 선글라스, 레이저 건을 겨누는 위풍당당한 모습으로 또 한 번의 연기 변신을 예고한다.

영화 ‘범죄도시’ ‘극한직업’ ‘사바하’ 등을 통해 위협적인 악당과 인간미 넘치는 코믹까지 단기간에 극과 극의 모습으로 관객의 호감을 얻은 기관사 ‘타이거 박’ 역의 진선규는 레게 머리와 온몸을 뒤덮은 문신으로 눈길을 끈다.

가장 먼저 작살을 꽂는 청소선이 쓰레기를 차지하기에 빠른 작살 솜씨가 관건인 작살잡이 로봇 ‘업동이’는 유해진의 모션 캡처 연기로 완성됐다.

여름 개봉 목표.

(사진제공: 메리크리스마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오늘의 신문 - 2022.08.15(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