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스타+

정유미X공유 '82년생 김지영', 개봉과 함께 영화 속 조연들에 관심 폭증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정유미X공유와 조연들 찰떡 케미
'82년생 김지영' 흥행에 감초들 역할 주목



정유미와 공유의 만남 그리고 원작 소설의 영화화.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주목받는 이유다. 뜨거운 관심을 보여주듯 개봉과 함께 영화 속 감초들 역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배우 이봉련은 23일 개봉한 영화 '82년생 김지영'에서 호연을 펼쳐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이봉련은 이날 개봉한 '82년생 김지영'에서는 주인공 김지영(정유미 분)의 옛 직장동료 혜수로 출연한다.

혜수는 적재적소에서 지영을 진심으로 지지해주는 역할이다. 캐릭터에 녹아든 내공 연기로 극의 숨은 조력자 역할을 톡톡히 해내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극에서 이봉련은 지영의 복직을 물심양면 돕는다. 복직을 앞두고 고민하는 지영에게 항상 지영의 편이 되어 조력을 아끼지 않는다. 이봉련은 대한민국 대표 명품 조연의 입지를 공고히 하며 물 흐르듯 캐릭터에 녹아들어 극에 밀도를 더하며 관객에게 위로와 공감을 이끌어낸다는 평이다.


배우 박성연도 '82년생 김지영'에서 색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박성연이 연기하는 '김팀장'은 정유미의 옛 상사로, 다재다능한 커리어 우먼이다. '김팀장'은 김지영이 회사 사람들에게 "팀장님처럼 되고 싶다"고 이야기할 정도로 존경했던 인물. 박성연은 이 '김팀장'을 자신만의 담담한 분위기로 풀어낸다.

'김팀장'은 주변에서 찾아볼 수 있는 워킹맘 캐릭터다. 특히 회사 내부에서 맡은 일에 항상 최선을 다하는 인물. 박성연은 '82년생 김지영'에서 이런 '김팀장'을 현실감 넘치게 그려냈다.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김성철 또한 '82년생 김지영'을 통해 밀도 높은 연기력을 보여준다.

김성철은 '82년생 김지영'에서 김지영의 남동생 김지석 역을 맡아 특별한 남매 케미를 선보인다.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무심하고 툴툴대면서도 누나를 걱정하고 챙기는 모습을 보여줘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받았다.

한편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2016년 출간 이후 2년 만에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조남주 작가의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평범한 이들의 보편적인 일상을 섬세하게 담아내 공감을 이끌며 개봉 전부터 언론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7.10(금)

카드뉴스

(카드뉴스) '홈케어 서비스' 들어보셨나요
(카드뉴스) '미각중독' 벗어나야 다이어트 성공한다
(카드뉴스) 재택근무 5가지 노하우
(카드뉴스) '코로나19' 이후 가볼만한 국내 여행지는?
(카드뉴스) 부모님 건강 체크 리스트
(카드뉴스) 감염병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법
(카드뉴스) 포스트 코로나 유망 비지니스
(카드뉴스) 코로나19에 대해
(카드뉴스) 번아웃증후군의 모든것
(카드뉴스) 심장질환 증상과 예방법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