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JOB가이드

“청년 창업의 꿈이 자란다”...서울숲 공익 문화공간 ‘언더스탠드에비뉴’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인희 캠퍼스 잡앤조이 기자) 서울숲 인근 자연과 어우러진 창조적인 상생 공간 ‘언더스탠드에비뉴’(UNDER STAND AVENUE)가 주목받고 있다. 건대입구역 인근에 위치한 ‘커먼그라운드’와 유사한 형태로 116개 컨테이너로 조성돼 있다. 커먼그라운드가 복합 쇼핑문화공간이라면 언더스탠드 에비뉴는 창조적 공익 문화공간을 상징한다.
언더스탠드에비뉴는 지난해 4월 18일 문을 연 취·창업 공익 플랫폼이다. 학교 밖 청소년, 사회 밖 청년, 경력단절 여성 등 사회적 취약계층의 자립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7개의 스탠드별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지원해오고 있으며 실제로 일자리 창출의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

민관 협력 상생모델, 7개 스탠드 운영

언더스탠드에비뉴는 비영리기관 문화예술사회공헌네트워크(이하 ARCON), 기업인 롯데면세점, 공공기관인 성동구가 공동으로 조성한 민관 협력 모델이다. ARCON은 기존에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꾸준히 진행해왔지만 지속되기 어렵고 자립의 기회가 부족하다는 한계에 부딪혔다. 이에 지난 2015년 1월 성동구 및 롯데면세점과 사회적 취약계층의 자립·성장 지원을 위한 공익 공간 조성 협약을 체결했다.
전반적인 운영은 ARCON이 맡고 있다. 성동구는 사회적 취약계층에 대한 정책적 지원을 맡고 있고, 조성 당시 기부금을 낸 롯데면세점은 행사와 관련해 홍보채널 역할을 맡고 있다.
언더스탠드에비뉴는 크게 7개 스탠드로 구성돼 있다. 청소년을 위한 ‘유스스탠드’, 다문화가정 및 경력단절 여성을 대상으로 한 ‘맘스탠드’ 등에서는 현장 교육 및 취업을 지원하고 있다. ‘하트스탠드’는 스트레스 감소를 위한 힐링서비스를 제공하고, ‘아트스탠드’는 예술가들의 작품을 전시하고 상상력을 발휘하는 문화공간이다.
청년 창업가, 사회적 기업가, 벤처기업가들을 위한 공간도 있다. ‘소셜스탠드’는 친환경, 공정무역, 디자이너 제품 등 착한 소비를 제안하는 ‘편집샵 WALKSHOP ’과 청년기업가에게 관리비와 임대료 없이 매출 수수료만 받아 자립을 돕는 청년파트너로 구성돼 있다. ‘파워스탠드’는 청년 창업 허브공간으로 올 초까지 한양대 창업동아리 팀이 입주해 있었다. 사회적기업, 청년 벤처, 예술가 들을 지원해온 ‘오픈스탠드’는 현재 다른 형태의 지원방안에 대해 모색하고자 논의단계에 있다.
청년 창업, 이곳은 뭐가 다를까…체험보다 ‘실전’



지난 4월 언더스탠드에비뉴는 설립 1주년을 맞았다. 소셜스탠드 1층 편집숍에는 아시아공정무역네트워크 등 40여개 기업의 생산품이 위탁 판매되고 있다. 2층과 1층 일부 컨테이너에서는 1인 기업, 소자본 기업, 기존 온라인 시장 운영을 기반으로 오프라인 시장에 뛰어든 기업 등 7팀의 소셜스탠드 청년파트너들이 쇼룸을 운영하고 있다.
창업 공간을 지원받는 청년파트너들은 쇼룸 공간에 대해 임대료를 내지 않는 대신 한 달 매출의 20%를 수수료로 내고 있다. 창업을 무조건 지원하기보다 저렴한 가격대에서 실전처럼 사업에 몰두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다.
이유리 언더스탠드에비뉴 홍보팀 과장은 “창업을 위한, 창업만을 목표로 한다면 창업지원 사업에 한계가 있다”며 “창업 파트너들에 대한 지원은 공간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현재 진행하는 사업의 방향을 모색하고, 키워내고,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있는 스타트업 생태계 선순환 구조를 이루는 것”이라고 밝혔다.
여타 창업 지원 시설과의 차별점으로는 “언더스탠드에비뉴에 있는 청소년, 다문화가정 여성, 경력단절여성 등 다른 생상공간과 함께 있어 향후 또다른 긍정적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며 “ARCON이 별도로 주력하고 있는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의 교육 프로그램, 인큐베이터 등과도 연계해 다른 방향을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늘의 신문 - 2021.07.31(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