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뉴스인사이드

JOB가이드

적대적 M&A 방어책을 일컫는 말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정우 한경비즈니스 기자) 황금 낙하산은 한 기업의 최고경영자(CEO)가 ‘아주 비싼 낙하산’을 이용해 적대적 인수·합병(M&A)의 공격에서 살아남는다는 방식을 설명하는 용어다.

1980년대 미국 월가에서 활발한 M&A가 이뤄졌을 당시 만들어졌다. CEO가 적대적 M&A에 대비해 천문학적인 금액으로 책정한 퇴직금·스톡옵션(주식 매입권)·명예퇴직을 전제로 한 잔여 임기 동안의 보너스 등을 황금 낙하산의 예라고 볼 수 있다. 이런 조항들이 기업 사냥꾼들의 M&A 비용을 높이는 것이 되기 때문에 적대적 M&A 방어책의 일환으로 활용된다.

황금 낙하산은 국내에서도 많은 상장 기업에서 도입해 시행 중이다. 과거에는 대주주 지분율이 낮은 코스닥시장 상장사들이 선호했는데 최근엔 대주주 지분율이 높아도 선제적으로 도입하려는 모습이 나타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주가가 급락하면서 자칫 잘못하다가 경영권을 빼앗길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다만 황금 낙하산이 부실 경영진의...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11.28(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홈케어 서비스' 들어보셨나요
(카드뉴스) 부모님 건강 체크 리스트
(카드뉴스) 코로나19에 대해
(카드뉴스) '미각중독' 벗어나야 다이어트 성공한다
[카드뉴스]
(카드뉴스) 번아웃증후군의 모든것
(카드뉴스) 포스트 코로나 유망 비지니스
(카드뉴스) 재택근무 5가지 노하우
(카드뉴스) '코로나19' 이후 가볼만한 국내 여행지는?
(카드뉴스) 심장질환 증상과 예방법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