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JOB가이드

코로나19 이후 채용 시장 전망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이도희 한경 잡앤조이 기자/전자민 대학생 기자) 코로나19 여파가 예상보다 길어지며 청년들의 취업시장에까지 막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현재 취업 시장은 그야말로 ‘뒤죽박죽’이다.

취업 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올 상반기 취업준비생 10명 중 7명 이상은 지원서를 낸 기업으로부터 합격 통보를 받지 못했다. 지난해 상반기 대비 10.7% 감소한 수치다. 기업이 채용을 취소하거나 연기하는 경우도 있다. 금호타이어는 면접만 남겨둔 상황에서 신입사원 채용을 전면 취소했다. 대한항공은 모든 채용절차를 마무리하고도 이들의 입사를 무기한 연기했다.

코로나 사태 이후, 채용 제도의 변화는 불가피해 보인다. LG는 1956년 대졸 정기 공개 채용을 도입한 이후 64년 만에 정기 공채 제도를 폐지한다. 대신 연중 상시 선발 제도를 택한 것이 눈에 띄는 점인데, 이 선발 제도는 기업이 원하는 시점에 원하는 인원을 유동적으로 선발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장점을 바탕으로 앞으로 LG 외에도 다수의 국내 대기업이 상시 채용 제도를...

오늘의 신문 - 2021.06.24(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