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편집국장 오늘의 뉴스

한경 특종으로 드러난 시민단체의 주먹구구식 운영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한경 특종으로 드러난 시민단체의 주먹구구식 운영

위안부 피해자를 위해 활동한다는 시민단체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2018년 한 맥주집에서 회식비로 400여만원을 지급한 뒤 국세청에는 3300여만원을 결제했다고 공시한 사실이 한경 특종으로 보도된 뒤에 큰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정의연은 “잔재 친일언론들이 의도를 갖고 공격하는 것”이라며 여전히 기부금 상세 사용처 공개를 거부하고 있지만 말이 안되는 얘기입니다. 어디에 돈을 쓴 것이냐고 처음 문제 제기를 한 사람은 바로 해당 시민단체의 존재기반인 위안부 할머니였기 때문입니다.

이태훈 정지은 양길성 김남영 최다은 기자 등이 다른 시민단체들의 회계장부를 들여다봤습니다. 환경운동연합은 지난해 약 75억원의 기부금을 받아 이 중 절반인 39억원을 직원 30명의 인건비로 썼다고 공시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어떻게 된 영문이냐고 물었더니 “사실은 30명이 아니고 지역 지부 직원들까지 합해 총 280명에게 준 금액”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규모와 체계를...
  • 뉴스레터 신청하기
  • 뉴스레터 추천하기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5.30(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번아웃증후군의 모든것
(카드뉴스) '코로나19' 이후 가볼만한 국내 여행지는?
(카드뉴스) 감염병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법
(카드뉴스) 재택근무 5가지 노하우
(카드뉴스) '미각중독' 벗어나야 다이어트 성공한다
(카드뉴스) 부모님 건강 체크 리스트
(카드뉴스) 코로나19에 대해
(카드뉴스) 심장질환 증상과 예방법
(카드뉴스) '코로나 블루' 잘 극복하는 비결
(카드뉴스) '홈케어 서비스' 들어보셨나요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