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얼마집

압구정 집값도 '흔들'…신현대, 넉 달새 4억 떨어져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29억에 팔렸던 전용 108㎡, 최근엔 25억에 거래
호가는 23.5억원까지 떨어져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재건축을 추진중인 ‘신현대아파트’ 실거래가가 넉 달 새 4억원 가량 떨어졌다. 서울 강남 요지에 위치한 아파트라 인기가 높지만 정부 부동산 규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라는 더블 악재를 피하지 못했다.

4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신현대의 전용 108㎡(2층)는 지난달 25억원에 새주인을 찾았다. 지난해 11월까지만 해도 같은 면적의 물건이 29억원에 매매 거래가 이뤄진 것과는 대조적이다. 호가는 지속해서 떨어져 최근 매물은 23억5000만원 선에 나왔다. 반년 만에 5억원 넘게 내린 셈이다.

중형 면적대도 약세를 보이고 있다. 이 단지 전용 84㎡는 올 초에는 28억원에 팔렸지만 지난 3월에는 23억9500만원에 손바뀜하며 4억원 넘게 내렸다. 호가는 23억원 초반대에 형성돼 있다.

이 단지는 강남의 전통적인 부촌 지역으로 꼽히는 압구정동 일대에 위치한 대단지 아파트다. 1982년 입주했으며 최고 13층, 27개동, 총 1924가구로 이뤄졌다. 전용 84~183㎡으로 구성돼 있으며 주...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8.08(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코로나19' 이후 가볼만한 국내 여행지는?
(카드뉴스) 코로나19에 대해
(카드뉴스) '홈케어 서비스' 들어보셨나요
(카드뉴스) 심장질환 증상과 예방법
(카드뉴스) 감염병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법
(카드뉴스) 재택근무 5가지 노하우
(카드뉴스) '미각중독' 벗어나야 다이어트 성공한다
(카드뉴스) 번아웃증후군의 모든것
(카드뉴스) 부모님 건강 체크 리스트
(카드뉴스) 포스트 코로나 유망 비지니스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