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편집국장 오늘의 뉴스

상위 10%가 '소득세 79%' 내는 나라 外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상위 10%가 '소득세 79%' 내는 나라

연봉 1억원이상 근로소득자 비중은 전체의 4.3%입니다. 이들이 근로소득세의 55%를 부담합니다. 상위 10% 고소득층의 세부담(78.5%)은 선진국과 비교해도 높은 편입니다. 반면 10명중 4명은 세금을 한 푼도 내지 않습니다. '징벌적' 부자증세만 계속 확대하는 것은 문제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1월13일(월요일)자 '오늘의 뉴스'입니다.

1. '세금 양극화'…상위 10%가 소득세 79% 낸다 (1면, 4,5면)

연봉 1억원이상 근로소득자 80만명이 전체 소득세의 55.4%를 납부(2018년 기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봉 8000만원이상으로 범위를 넓히면 근로소득세 부담비중이 70%로 높아집니다. 연봉 1억원이상 고소득자는 전체 근로자의 4.3%, 8000만원이상은 8.6%입니다. 고소득층과 대기업을 타깃으로 한 부자증세는 2012년 이후 8년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 고소득층의 세부담(통합소득기준, 상위 10% 부담율 78.5%)은 미국(70.6%) 영국(59.8%) 캐나다(53.8%)등 다른 주요 선진...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1.28(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