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JOB가이드

정일문 한투증권 사장이 면접때 묻는 질문은 이것!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공태윤 산업부 기자) “저는 직원 뽑을 때 딱 한가지만 봐요. ‘태도’입니다. 지원자가 얼마나 일에 대한 열정이 있는지, 긍정적인 생각과 태도를 가지고 일을 대하는지만 봅니다.”

올 1월 한국투자증권 사장에 오른 정일문 사장은 9일 오후 4시 연세대에서 열린 ‘CEO(최고경영자)와 함께하는 채용설명회’에서 “어떤 지원자가 가장 기억에 남느냐”는 한 대학생의 질문에 이와같이 답했다. 정 사장은 “회사내에서도 가만 보면 일하는 사람이 계속 일을 많이 맡는다”면서 “그 사람은 일을 대하는 애터튜드(attitude)가 남다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 사장은 1988년 한국투자증권(당시 한신증권) 공채 1기로 입사했다. 직장생활 31년간 27년을 IB(기업금융)에서 일한 ‘IB통’이다. 그는 “올해로 직장생활 딱 31년째인데 사원 15년, 임원만 16년째”라며 “대리승진때는 입사동기 107명중 꼴찌였는데 지금은 부모님이 ‘너가 이렇게 오랫동안 직장생활 ...

오늘의 신문 - 2021.07.30(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