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얼마집

마포구 '성산시영', 재건축 안전진단 재시도…호가 껑충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서울 마포구 성산동의 3710가구 규모 대단지 ‘성산시영’이 재건축 안전진단을 다시 추진하고 있다.

31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이 단지 재건축예비추진위원회는 지난 30일 마포구청 대강당에서 재건축 설명회를 개최했다. 소유주 등 약 300명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단지 예비추진위는 지난 10일 소유주를 대상으로 1차 설명회를 열었다.

성산시영은 1986년 6월 입주해 재건축 가능 연한(준공 후 30년)을 채웠다. 2016년엔 재건축 예비안전진단을 통과했다. 작년 초 재건축 정밀안전진단을 추진했으나 국토부가 안전진단 기준을 강화하면서 난관에 봉착했다. 종전 기준을 적용받기 위해선 3월2일 전까지 용역계약을 마쳤어야 했으나 계약 전 예치금을 송금한 상태에서 기준일이 넘어갔다. 앞으로 강화된 안전진단 기준을 뛰어넘어야 한다.

이 단지 예비추진위원회는 정밀안전진단 비용을 자체 모금하고 있다. 주민설명회를 통해 사업성을 알리고 모금을 완료해 이르면 상반기 중 안전진단을 신청하는게 목표다.

정비업계에선 이 단지 재건축 안전...

오늘의 신문 - 2021.07.30(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