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29초 영화

직장생활·취업·연애…'청춘의 고민' 풋풋하고 재치있게 꾸민 작품 쏟아져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출품작 이모저모

“청년 감독들의 등용문으로 불릴 만합니다. 우수한 작품이 많아 상이 모자라겠는걸요.”

제4회 박카스 29초영화제 출품작을 심사하는 자리에서 나온 말이다. 동아제약과 광고제작사 관계자, 영화감독, 배우, 대학교수, CF감독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는 고심 끝에 상을 세 개 추가하기로 했다. “감독의 열정이 어린 좋은 작품들을 그냥 보내긴 아깝다”는 이유에서다.

출품작 중에는 취업난과 스펙 쌓기 경쟁 속에서 스스로를 다독이는 청춘들의 이야기가 여럿 눈에 띄었다. “아니, 신입사원 뽑는데 경력을 왜 따져? 나 같은 인재를 놓친 게 큰 손해 아니냐?” 누군가와의 전화 통화 후 상심한 한 젊은이가 계단에 걸터앉아 얘기한다. 옆에는 피로해소제와 작은 인형이 놓여 있다. 혼잣말하던 그는 이내 웃음을 되찾고 농담을 한다. “어이가 없네…. 나 유아인(영화배우) 같지? 헤헤.” 김도윤 감독은 이 영상에 ‘가장 나를 아껴주고 싶은 순간은 위로받고 싶을 때이다’란 제목을 붙였다.

젊은이...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0.21(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