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2021. 9. 17

16일(현지시간) 뉴욕 증시는 롤러코스터를 탔습니다. 다우 지수는 플러스로 개장했지만, 쭉 내려가면서 오전 11시께에는 274포인트나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반등해 오후 3시 반께는 다시 플러스를 회복했으나 이후 하락하면서 0.18% 떨어진 채 마감됐습니다. S&P500 지수도 0.18% 내렸고, 나스닥은 올랐지만 이날 움직인 궤적은 비슷했습니다.

월가 관계자는 "금요일 쿼드러플 위칭 데이와 다음 주 미 중앙은행(Fed)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둔 데다 워싱턴에선 인프라법안 협상과 증세, 부채한도 상향 이슈 등으로 시끄러워 투자자들이 관망세를 보이고 있다"라면서 "다만 약세 속에서도 S&P500 지수의 50일 이동평균선은 계속 지켜지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S&P500 지수는 4473.75로 마감됐습니다. 50일 이평선은 4433 부근입니다. 전날 반등했던 곳입니다.

> 자세히 보기
한경미디어그룹이 '한경 글로벌마켓' 서비스를 시작했어요. 뉴욕에 특파원 4명, PD 1명을 보내는 등 글로벌 특파원망을 확충해 24시간 생생한 투자뉴스를 만듭니다. 당신의 자산을 지키고 불려드리기 위해!  

뉴욕에서 진행하는 라이브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는  매일 아침 7시20분 한경 글로벌마켓 유튜브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아래 배너를 클릭하면 한경 글로벌마켓에 실린 풍부한 해외투자 뉴스와 정보를 모두 만날 수 있습니다.

미국 뉴욕증시의 지뢰밭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는 경고가 잇따르고 있다. 델타 변이 확산과 이에 따른 소비 지표 둔화, 임금 및 원자재 가격 상승, 중국 경기 하강 등 악재가 많아서다. 

뉴욕증시의 대표 지수인 S&P500지수가 최고점 대비 불과 1% 하락하는 데 그치고 있지만 이런 지뢰밭은 종전보다 훨씬 많은 업종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경제 매체인 CNBC가 16일(현지시간) 전했다.
> 자세히 보기

음식배달앱인 도어대시(DASH)가 급등했다. 우버(UBER)의 시가총액을 사상 처음으로 넘어섰다.

16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도어대시의 주가는 5.55% 급등해 221.5달러로 마감됐다. 장중 한 때 225.45달러를 기록하기도 했다.
> 자세히 보기

해외 주식 투자의 모든 것!
한경 글로벌마켓
COPYRIGHT ⓒ 한국경제신문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