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지면기사

잘나가던 일본 경제…3분기 만에 다시 '역성장'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3분기 성장률 -2.1%

개인소비·설비투자 부진에
성장 뒷받침한 수출도 둔화

美 금리 인상 중단 기대감에
닛케이지수·엔화 가치는 급등

올해 상반기 ‘반짝 성장’했던 일본 경제가 3분기엔 역성장했다. 물가 상승과 세계 경기 둔화 영향으로 소비와 설비투자가 감소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경제는 주춤했지만 일본 증시와 엔화 가치는 미국의 금융긴축 정책이 막바지에 다다랐다는 기대 덕분에 큰 폭으로 올랐다. ○高물가에 계속되는 소비 부진일본 내각부는 지난 7~9월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전 분기 대비 연율 기준 2.1% 감소했다고 15일 잠정 발표했다. 시장 예상치인 -0.7~-0.5%를 크게 밑돌았다. 일본 경제가 역성장한 것은 -0.2%를 나타낸 작년 4분기 이후 세 분기 만이다. 일본 GDP의 70%를 차지하는 개인소비와 설비투자가 계속해서 부진했고, 2분기 성장을 이끌었던 수출 증가세가 꺾였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3분기 일본의 수출은 글로벌 자동차 판매 호조에 힘입어 지난 분기보다 0.5% 늘었다. 하지만 2분기 증가율(3.9%)에는 크게 못 미쳤다. 그 결과 수출 등 외수 분야가 경제...

오늘의 신문 - 2023.11.28(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