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경제상황을 낙관적으로 볼 때 쓰는 말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차완용 한경비즈니스 기자) 마냐냐(manana)는 스페인어로 ‘내일’이라는 뜻이다. 미국에서 ‘내일은 언제나 태양이 뜬다’는 식으로 상황을 지나치게 낙관적으로 볼 때 흔히 쓰인다. 2003년 4월 이라크 전쟁이 끝난 뒤 조지 W. 부시 대통령, 앨런 그린스펀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 등 미국 정부의 주요 당국자들과 일부 경제 전문가들은 앞으로의 미국 경제를 낙관적으로 보는 견해를 잇달아 발표했다. 그러자 다른 한편에서 정부 당국자들이나 일부 전문가들의 이러한 낙관론은 경제 주체들의 소비와 투자를 이끌어 내려는 의도에 지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정확한 분석이나 통계, 확실한 비전도 없이 막연히 낙관적 전망만 가지고는 미국의 경제 상황을 정확하게 예측하기 어렵다고 비판한 데서 ‘마냐냐 경제’라는 말이 쓰이게 됐다. 반면 유사하지만 좀 더 부정적으로 쓰이는 ‘좀비 경제’라는 용어도 있다. 좀비 경제는 일본 정부가 경기를 부...

오늘의 신문 - 2021.06.25(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