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신용 우려에 기관들이 '뭉칫돈' 넣기 꺼리는 업종은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은정 마켓인사이트부 기자) 국내외 신용평가사들이 '신용 위험 알람'을 잇따라 울리고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예상보다 장기화하면서 더 이상 신용 강등을 주저할 수 없다는 판단이 깔려 있는 것이죠. 국내 신용평가사들은 최근 앞다퉈 '크레딧 세미나'를 열고 신용 위험 업종을 지목하고 있습니다. 유통, 철강, 자동차, 항공, 호텔업이 대표적입니다. 항공업은 좀체 업황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단기적으로 화물 실적이 호전되고 있지만 저조한 여객 수요로 실적 악화가 심화하고 있습니다. 정부의 긴급 지원 등으로 급한 불은 껐지만 앞으로 실적 전망까지 고려하면 신용등급 하향 조정 압력이 거셉니다.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 산업도 마찬가지입니다. 현대·기아자동차 등 완성차 업체와 상위 자동차 부품 업체들은 그래도 재무완충력이 탄탄해 어느 정도 신용 위험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자금력이 충...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10.24(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코로나19' 이후 가볼만한 국내 여행지는?
(카드뉴스) 번아웃증후군의 모든것
(카드뉴스) '홈케어 서비스' 들어보셨나요
(카드뉴스) 부모님 건강 체크 리스트
(카드뉴스) 심장질환 증상과 예방법
(카드뉴스) 재택근무 5가지 노하우
(카드뉴스) 포스트 코로나 유망 비지니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코로나19에 대해
(카드뉴스) '미각중독' 벗어나야 다이어트 성공한다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