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투자 성과에 달린 효성그룹의 신용도 향방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은정 마켓인사이트부 기자) 투자 성과가 앞으로 효성그룹의 신용도 향방을 좌우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습니다. 국내 신용평가사인 한국신용평가의 진단입니다. 효성그룹은 2018년 투자·사업 부문의 인적분할을 통해 효성 중심의 지주회사 체제를 구축했습니다. 효성그룹의 최대주주는 조현준 회장과 특수관계자랍니다. 55.11%의 지분율을 나타내고 있죠. 효성을 통해 그룹 전반에 대한 경영권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고 있다는 게 전반적인 평가입니다. 조현준 회장과 조현상 사장은 지배 구조의 정점에 있는 효성의 등기 임원입니다. 효성그룹의 경영을 책임지고 있죠. 효성중공업, 효성첨단소재, 효성티앤씨, 효성화학 등 주요 계열사는 전문경영인 체제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조현준 회장은 효성첨단소재 지분을, 조현상 사장은 효성티앤씨 지분을 보유하지 않고 있습니다. 한국신용평가는 "중장기적으로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지배구조가 변화할 가능성...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10.24(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부모님 건강 체크 리스트
[카드뉴스]
(카드뉴스) '홈케어 서비스' 들어보셨나요
(카드뉴스) 심장질환 증상과 예방법
(카드뉴스) '미각중독' 벗어나야 다이어트 성공한다
(카드뉴스) 포스트 코로나 유망 비지니스
(카드뉴스) '코로나19' 이후 가볼만한 국내 여행지는?
(카드뉴스) 번아웃증후군의 모든것
(카드뉴스) 코로나19에 대해
(카드뉴스) 재택근무 5가지 노하우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