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자금력 앞세운 PEF, 기업 신용도에 득일까 독일까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은정 마켓인사이트부 기자) 요즘 사모펀드(PEF)들의 셈법이 분주할 겁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국내외 경기가 한바탕 홍역을 치르고 나면 PEF들의 움직임이 바빠질 수 있거든요.

PEF는 소수의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모아 지분, 채권, 부동산 등에 투자·운용하고 투자수익을 투자자들에게 배분하는 걸 목적으로 합니다. 2004년 말 도입된 국내 PEF는 인수합병(M&A) 시장에 주요 참여자로 성장했습니다. 국내 기업의 최대주주나 주요 주주로 자리잡은 것이죠.

PEF는 태생적 특성상 일반 경영진과는 다른 경영 목표를 갖고 있습니다. PEF는 일정 기간을 미리 설정하고, 이 기간 동안 기준 이상의 수익을 내는 걸 목적으로 합니다. 계속적인 경영이나 사업 영위를 목적으로 하는 최...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7.13(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번아웃증후군의 모든것
(카드뉴스) '코로나19' 이후 가볼만한 국내 여행지는?
(카드뉴스) 재택근무 5가지 노하우
(카드뉴스) '홈케어 서비스' 들어보셨나요
(카드뉴스) 포스트 코로나 유망 비지니스
(카드뉴스) 감염병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법
(카드뉴스) 심장질환 증상과 예방법
(카드뉴스) '미각중독' 벗어나야 다이어트 성공한다
(카드뉴스) 코로나19에 대해
(카드뉴스) 부모님 건강 체크 리스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