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한인 예술가, 아시안 최초로 슈퍼볼 수어통역…"정작 방송 안 탔다" 지적에 갑론을박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슈퍼볼 수어통역사 킴, NYT에 기고
"수어 통역 해도 방송엔 안 나가" 지적에
SNS선 "유명 노래엔 수어 통역 필요 없어" "국가인 만큼 수어 보여줘야" 논쟁

(선한결 국제부 기자)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에선 자국내 연례 최대 스포츠 행사가 열렸습니다. 미국프로풋볼(NFL) 결승전 ‘슈퍼볼’ 경기입니다. 올해 슈퍼볼에선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와 캔자스시티 치프스가 맞붙었습니다. 이날 경기 시청자 수가 1억200만명에 달했다고 하는데요. 미국 인구가 3억2950만여명이니 세 명 중 한 명 꼴로 슈퍼볼 경기를 본 셈입니다. 매년 슈퍼볼 경기는 미국 국가 제창식과 함께 열리는데요. 이날 국가 제창식엔 한국계 청각장애인 예술가 크리스틴 선 킴이 수어(수화) 통역사로 참여했습니다. 아시아인으로서는 최초입니다. 이날 경기가 열린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하드록 스타디움의 50야드 라인에서 팝가수 데미 로바토와 욜란다 아담스가 노래를 불렀고, 킴은 40야드 라인에 서서 노래 가사를 수어로 표현했다고 하네요. 킴은 NFL로부터 초청을 받았다는데요. 그는 선천성 청각장애인으로 그간 소리와 침묵에 ...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9.28(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부모님 건강 체크 리스트
(카드뉴스) '미각중독' 벗어나야 다이어트 성공한다
(카드뉴스) 심장질환 증상과 예방법
(카드뉴스) '홈케어 서비스' 들어보셨나요
(카드뉴스) 포스트 코로나 유망 비지니스
(카드뉴스) 재택근무 5가지 노하우
[카드뉴스]
(카드뉴스) 번아웃증후군의 모든것
(카드뉴스) 코로나19에 대해
(카드뉴스) '코로나19' 이후 가볼만한 국내 여행지는?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