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짧아진 봄, '멀티 스타일링' 되는 옷이 뜬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출근용과 레저용 구분 점점 없어져
뒤집어입을 수 있는 외투도 인기

(민지혜 생활경제부 기자) 설 연휴 이후 날씨가 부쩍 따뜻해졌습니다. 패션업체들도 봄 준비에 분주해졌죠. 10년 전만 해도 봄 옷과 가을 옷이 멋내기 좋다는 이유로 트렌치코트, 스커트 등을 무수히 쏟아냈던 게 패션업계 트렌드였습니다. 하지만 몇 년 전부터는 여름과 겨울이 길어지면서 봄 옷, 가을 옷 구입을 꺼려하게 됐죠. 그렇다고 신제품을 내놓지 않을 수도 없고, 고민이 깊어진 패션 기업들은 실용적인 간절기 상품으로 눈을 돌렸습니다. 어느 정도 보온성도 있고 여러 용도로 입을 수 있는 제품을 속속 내놓고 있습니다. 스포츠 브랜드들이 대표적입니다. 캐주얼한 스포츠 의류를 좀 더 세련되게 만들어 출근용이나 야외활동용으로 두루 입기 좋게 한 겁니다. 아디다스가 27일 선보인 '마이쉘터' 재킷도 멀티 스타일링이 가능한 신제품입니다. 비가 자주 내리는 간절기에 입기 좋도록 방수 기능을 적용했고 출근 복장 위에 걸치기 좋은 숏 재킷, ...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9.26(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홈케어 서비스' 들어보셨나요
(카드뉴스) 부모님 건강 체크 리스트
(카드뉴스) 번아웃증후군의 모든것
(카드뉴스) 포스트 코로나 유망 비지니스
(카드뉴스) 코로나19에 대해
[카드뉴스]
(카드뉴스) '코로나19' 이후 가볼만한 국내 여행지는?
(카드뉴스) 심장질환 증상과 예방법
(카드뉴스) 재택근무 5가지 노하우
(카드뉴스) '미각중독' 벗어나야 다이어트 성공한다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