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면접 때 '발음'의 문제를 바로잡으려면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캠퍼스 잡앤조이) 어눌한 발음, 혀 짧은 소리, 발음이 씹혀서 말을 더듬는 등 발음이 잘되지 않는 분들이 항상 찾아오셔서 하시는 말씀이 “제가 혀가 짧은가 봐요”인 것을 보면 아마도 우리 세상이 ‘혀 짧은 사람은 발음을 잘할 수 없다’라고 규정지었기 때문이 아닐까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발음은 유전적인 것이 아니라 어릴 적부터 굳어진 조음점을 짚어주는 습관으로 비롯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조음점은 ‘자음의 조음 위치와 관련된 기관 가운데 조음체가 접근하는 자리’를 말합니다. 윗입술, 윗니, 윗잇몸, 입천장 따위와 같이 스스로 움직이지 못하는 발음 기관이죠. 혀가 움직이는 것이 불편할 정도로 짧지 않다면 발음이 부정확한 많은 사람들은 충분한 훈련으로 인해 좋고 명확한 발음을 가질 수 있습니다. 혀가 짧기 때문에 발음이 안 되는 경우보다는 다른 이유들이 더 많은 경우가 많기 때문이죠. 그중에 대표적인 문제는 아래와 같습...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9.26(토)

카드뉴스

(카드뉴스) 포스트 코로나 유망 비지니스
(카드뉴스) 코로나19에 대해
(카드뉴스) '코로나19' 이후 가볼만한 국내 여행지는?
[카드뉴스]
(카드뉴스) 번아웃증후군의 모든것
(카드뉴스) 심장질환 증상과 예방법
(카드뉴스) '미각중독' 벗어나야 다이어트 성공한다
(카드뉴스) 부모님 건강 체크 리스트
(카드뉴스) 재택근무 5가지 노하우
(카드뉴스) '홈케어 서비스' 들어보셨나요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