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뉴스인사이드

신탁의 다양한 활용 방법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수정 한경 머니 기자) 서구인이 호주 대륙을 발견하기 전까지 구세계 사람들에게 백조(swan)는 흰 새였다. 그러던 어느 날 수천 년간 다져진 이 통념이 한순간에 무너진 사건이 발생했다. 이제껏 보지 못했던 ‘검은 백조(black swan)’가 호주에 나타난 것. 인간의 지식이 얼마나 허약한지를 극명하게 보여주는 사례다.

인간의 예측 능력을 비웃는 ‘검은 백조’는 우리 삶 곳곳에서 출현한다. 히틀러의 등장과 그에 이은 또 한 차례의 세계대전을 누가 예상할 수 있었는가. 사회주의권의 급속한 붕괴나 9·11 테러도 예상치 못했던 건 마찬가지다. 세계를 엄습했던 미국발 금융위기야말로 ‘검은 백조’의 전형이었다.

아마도 지금 우리 사회를 관통하는 수많은 ‘검은 백조’ 징후 중 하나는 단연 ‘고령화사회’일 것이다. 우리는 고령화사회를 늘 남 일처럼 여겨 왔다. 하지만 고령화사회...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2.20(목)

카드뉴스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