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카카오톡 상담하기

SNS 인기기사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섬나라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수정 한경 머니 기자) 지상 최후의 낙원으로 불리는 세이셸공화국은 인도양의 섬나라로, 세계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독특한 아름다움을 지닌 자연환경으로 유럽 및 중동의 부호들이 즐겨 찾는 휴양지다. 영국 BBC방송뿐 아니라 내셔널지오그래픽, 미국 CNN 방송 등 세계 유수의 방송사들이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이자,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곳이다. 115개의 섬으로 이루어진 세이셸은 다양한 해양 생물과 산호를 만날 수 있는 해양 공원뿐 아니라 1억5000만 년 전 태곳적 원시림과 원시 생물들이 그대로 보존돼 있다. 유네스코의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세계 최대 크기의 자연 아쿠아리움인 알다브라섬과 세상에서 가장 섹시한 열매 코코 드 메르, 에 오른 최장수 코끼리거북, 아름답고 진귀한 열대의 새들, 비틀스의 멤버 폴 매카트니의 초 럭셔리 허니문 등 여행지 세이셸을 대변하는 상징은 수없이 많다. 그렇다면 세이셸 115개의 아...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20.09.28(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부모님 건강 체크 리스트
(카드뉴스) 번아웃증후군의 모든것
(카드뉴스) 포스트 코로나 유망 비지니스
(카드뉴스) '홈케어 서비스' 들어보셨나요
(카드뉴스) '미각중독' 벗어나야 다이어트 성공한다
(카드뉴스) 심장질환 증상과 예방법
(카드뉴스) '코로나19' 이후 가볼만한 국내 여행지는?
(카드뉴스) 재택근무 5가지 노하우
(카드뉴스) 코로나19에 대해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