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사면초가 외식업체, 로봇 바리스타 '채용'할 수밖에 없는 까닭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은정 마켓인사이트부 기자) ‘오늘 점심 메뉴는 뭘로 할까?’. 하루에도 수 차례씩 고민하게 되는 게 바로 식사 메뉴 정하기 입니다. 생각해보면 대안이 너무 많기 때문에 이런 고민도 생기는 거겠죠.

한국은 1인당 외식업체 수가 다른 국가에 비해 많은 편입니다. 미국이나 프랑스, 홍콩은 1만명당 외식업체 수(2017년 기준)가 20~30개 수준, 중국과 일본은 50~60개 수준인데, 한국은 125개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국내 취업자 10명 중 1명은 외식 시장 종사자로 나타나고 있고요.

그만큼 외식업체 간 경쟁 강도가 매우 심하단 의미이기도 합니다. 소득증가율이나 인구성장률은 둔화하는데 외식업체만 많아지다 보니 외식산업 관련 지표는 갈수록 나빠지고 있습니다.

고육지책일까요. 대형 외식업체들은 한식, 중식, 일식, 서양식 등 일반 음식점 뿐만 아니라 단체급식, 제과 제빵, 패스트푸드 등 다양한 분야에 진출하고 있습니다. 브랜드 ...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2.12(목)

카드뉴스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체험 관광
(카드뉴스) 노화 막는 슈퍼푸드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동남아 이색 체험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