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JOB가이드

한국의 스티치픽스를 꿈꾸는 '핏코'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혜선 캠퍼스 잡앤조이 인턴기자) “저희의 궁극적인 사업 방향은 오직 고객들이 좋은 옷을 살 수 있게 하는 것뿐이에요.” 남성을 대상으로 스타일 추천 서비스를 제공하는 최재영(28) 핏코 대표는 한국의 스티치픽스를 꿈꾸며 ‘스타일리스트 매칭’이라는 히든카드를 꺼냈다. 스티치픽스는 한 달에 한 번씩 옷 스타일링 서비스를 제공하는 미국 기업으로 2011년 창업 이래 9년 만에 1조원이 넘는 매출을 달성했다. “대학시절 겪은 실패로 두려움이 있었지만 창업에 대한 열정 하나로 핏코를 시작했어요. 한번 시작했으면 끝을 봐야 하는 성격이라 열심히 달려가는 중입니다.” 최 대표는 대학 시절 사람의 체형을 3D로 만들어 이를 분석해 솔루션을 내놓는 헬스케어 사업을 운영했었다. 하지만 당시 최 대표는 스타트업에 대한 이해와 기술력이 미흡해 헬스케어 사업은 실패로 돌아갈 수밖에 없었다. 최 대표는 이를 기반으로 사업 개발에 힘쓰며 새로...

오늘의 신문 - 2021.06.24(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