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163년간 발행한 <텔레그래프>의 새 '맥박'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는 독자 행동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파악하는 펄스(Pulse)를 도입했다. 신뢰성 높은 데이터 확보, 독자중심 콘텐츠 전략 설정, 실시간 수집에 힘을 보탰다. 펄스는 데이터를 직관적으로 표현해 관리자가 정확한 판단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 방문자별 체류 시간, 관심도 높은 기사 등을 파악할수 있다. 모바일 모니터링도 최적화했다. 소셜미디어 성과, 트래픽 지표, 기사 또는 섹션별 페이지뷰 등 알림 기능을 추가했다. 이를 토대로 온라인 편집자는 기사의 배열 위치를 변경한다. 는 펄스운영팀을 운영한다. 취재기자와 편집자가 함께 협력한다. 전사적으로 펄스운용을 논의한다. 뉴스 이용과 관련한 데이터 분석툴인 펄스는 구성원의 90%가 매일 사용하고 있다. 국내 주요 매체도 자체 분석툴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까지는 구글 도구를 커스터마이징한 경우가 많다. 중요한 것은 도구 자체가 아니다. 이 도구를 둘러싼 뉴스조직 구성원의 태도다. 왜 ...

오늘의 신문 - 2021.07.31(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