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BTS의 사우디아라비아 공연 리뷰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리야드=김수경 텐아시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마법은 국가와 지역을 가리지 않는다. 전 세계에서도 보수적인 나라로 손꼽히는 사우디아라비아의 국민들도 예외없이 방탄소년단의 노래를 한국어로 따라 불렀다. 방탄소년단의 음악과 퍼포먼스는 아랍도 춤추게 했다. 방탄소년단은 11일(현지 시간) 오후 7시 30분 리야드의 킹 파드(King Fahd)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이하 리야드 스타디움)에서 월드 스타디움 투어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LOVE YOURSELF: SPEAK YOURSELF)’ 단독 콘서트를 열었다. 리야드 스타디움에서 비아랍권 가수가 단독 공연을 연 것은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다. 리야드 스타디움은 7만석 규모이지만 아날 공연 관람석은 시야 제한석 등을 빼고 3만석 규모로 제한됐다. 이에 따라 이날 공연에선 3만여 명의 아미(ARMY, 방탄소년단 팬클럽명)들이 방탄소년단과 함께 했다. 리야드 스타디움의 무대는 T자형으로 구성됐다. 방탄...

오늘의 신문 - 2021.07.30(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