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형식적 '소통'에서 공유와 공감의 소통으로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강함수 에스코토스 대표) 소통이라는 말이 처음으로 사용된 것은 정확한 시기는 알려져 있지 않지만, 1940년대 미국에서 처음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 그 이전에도 사용되었지만, 193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이 말은 전신, 전화 등의 통신, 즉 공학적 의사소통 현상을 지칭한다.

이제 소통이라는 단어만큼 우리 생활에서 흔히 쓰이는 말도 없다. 어느 누구도 소통의 중요성을 부정하지 못한다. 전달수단인 매체의 발달은 ‘소통’의 의미를 더욱 복잡하게 만들었다. 의미에 대한 설명이 길어질수록 이해가 어려워지고, 상황 설명이 구체적일수록 진실된 상황을 파악하기 힘들다.

이런 상황을 가리켜 프랑스 철학자인 보드리아르(J. Baudriilard)는 ‘오늘날 세상에는 기표만 난무한다’는 식으로 비유했다. 사람들이 의미, 상황, 실체를 파악하거나 이해하기 위해 너무나 많은 기표들을 동원하지만, 이런 기표들이 동원될수록 확실...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2.13(금)

카드뉴스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