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JOB가이드

하반기 채용시장, 면접이 좌우한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한종욱 캠퍼스 잡앤조이 인턴기자) 서류 전형에서 변별력이 낮아지면서 면접에 대한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다. 특히 기업은 실무능력을 갖춘 인재를 채용하기 위해 다양한 방식의 면접을 시행하고 있다. 이에 대해 지원자는 각 유형에 맞게 면접 대비를 해야 한다. 잡코리아가 올 상반기 대기업 면접 경험자 158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기업들이 가장 많이 진행하고 있는 면접은(*복수응답) 면접관과 지원자 다수가 참여하는 '다대다 면접'이 응답률 53.7%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다대일 면접(면접관 다수) 28.6% △토론면접 26.5% △PT 면접 24.7% △일대일 면접 22.8% △영어 면접 22.1% △일대다면접(지원자 다수) 19.9% 등의 순이었다. 이에 대해 변지성 잡코리아 팀장은 “단순히 면접관과 지원자가 질문과 답변을 주고받는 평면적인 면접 방식 대신, 다양한 각도에서 지원자들의 역량과 인성을 측정할 수 있는 입체적인 면접 방식이 늘...

오늘의 신문 - 2021.07.27(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