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JOB가이드

수요자 맞춤형 제품을 신속 생산하는 공장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이홍표 한경 비즈니스 기자) 스피드 팩토어(speed factore)는 ‘팩토리(공장)’와 ‘스토어(매장)’를 합성해 국내에서 처음 만든 용어로, 기존에 생산 공정이 자동화된 스마트 팩토리에서 매장으로부터 5G(세대) 이동통신을 통해 전송받은 소비자 주문 명세대로 수요자 맞춤형 제품을 재빠르게 생산하는 것을 말한다. 정부가 섬유·패션 사업을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탈바꿈시키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스피드 팩토어 육성에 나서겠다고 밝혀 관심이 주목된다. 지난 6월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발표된 ‘섬유 패션 산업 활력 제고 방안’에 따르면 정부는 봉제와 염색 등 섬유 패션의 모든 공정을 2~3년 내에 ‘스피드 팩토어’로 개선할 계획이다. 봉제와 염색 부문은 봉제 로봇 활용 등 기술 개발과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봉제·염색·신발 스피드 팩토어 기술 개발 사업에는 올해 122억원을 비롯해 2022년까지 총 39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또 4...

오늘의 신문 - 2021.07.28(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