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스타트업, 설립 5년 안에 승부봐야 하는 이유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윤희은 IT과학부 기자) '설립 5년 안에 승부를 보지 못하면 접어야 한다'. 스타트업(초기 벤처기업) 사이에서 암암리에 통용되는 얘기다. 국내 스타트업 중에서는 설립 5년 이내 스타트업이 압도적으로 많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지난 해 국내 300여개 핀테크 기업을 분석한 결과 설립 5년 내 신생업체가 73.5%로 222개를 차지했다. 한 핀테크 스타트업 대표는 "설립 5년 이내라는 조건을 채워야 지원을 해주는 국내 프로그램이 대부분"이라며 "이때 충분한 지원을 받으며 성장 기반을 갖추지 못하면 이 다음은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전했다. 실제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중에는 '설립 후 5년 이내'라는 조건이 붙어있는 경우가 많다. 아산나눔재단의 창업지원세터 '마루180'의 입주 스타트업 조건에도 '법인 설립 후 5년 이내의 기업으로 직원 수 최소 3인 이상 최대 16인 이하'라고 돼있다. 창업 5년 미만의 기업에는 세제 혜택도 따른다. ...

오늘의 신문 - 2021.07.28(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