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새 '불법영상 온상지' 된 유튜브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윤희은 IT과학부 기자) 올 들어 지난 8개월간 유튜브에서 적발된 불법복제물 건수가 9000여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네이버는 같은 기간 6분의 1 수준으로 대폭 감소했다.

1일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저작권보호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달 14일까지 유튜브에서 적발된 불법복제물 건수는 8833건에 달한다. 작년 한 해 적발 건수(8880건)와 비슷한 규모다.

가장 많이 적발된 불법 콘텐츠는 방송(5415건)이었다. '기생충(18건)', '부산행(37건)' 등 영화도 3393건을 기록했다. 작년 한 해(2514건)보다 879건이나 늘었다. 음악 중에서는 엠씨더맥스의 '넘쳐흘러(8건)' 등 25건이 발견됐다.

한편 국내 포털사이트인 네이버와 카카오에 등록된 불법 복제물 건수는 크게 줄었다. 네이버에서는 올해 들어 8개월간 불법복제물이 3791건 발견돼 작년 한 해(2만924건)에 비해 6분의 1 수준으로 급감...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09.16(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