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스타+

‘이타미 준의 바다’, 시간의 온기가 촉촉이 배어든 건축과 마주하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텐아시아=박미영 기자]영화 ‘이타미 준의 바다’ 포스터. 재일 한국인 건축가 유동룡(1937~2011). 도쿄에서 태어난 유동룡은 몸이 약한 아들을 걱정한 부모의 배려로 바다의 마을 시미즈에서 어린 시절을 보내게 된다. 그는 울적할 때도 즐거울 때도 늘 자전거를 타고 바다를 보러 갔다. 그리고 귀화는 절대 안 된다는 부모의 뜻을 이어받아 대학교까지 본명으로 다녔다. 그는 건축가로 활동하면서 일본에는 없는 활자 유(庾)를 대신할 예명 ‘이타미 준’을 만든다. ‘이타미’는 한국을 올 때 이용했던 공항에서, ‘준’은 절친한 음악가 길옥윤의 예명 ‘요시아 준’에서 따왔다. 이타미 준은 ‘건축은 여행’이라는 생각에 고건축물을 찾아다녔고, ‘건축은 물질’이라는 생각에 흙에서 건축에 대한 실마리를 얻고 소재가 가지고 있는 힘을 충분히 살린 공간을 지었다. 그와 시간을 함께한 사람들은 이타미 준을 대단히 특별한 감성을 지닌 사람, 따뜻...

오늘의 신문 - 2021.04.15(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