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미리 가 본 21대 총선 격전지 ⑨ 서울 중구·성동을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선출직 출신 후보자만 4명…대권 잠룡 임종석 출마설도

(김소현 정치부 기자) 서울 중구·성동을 지역구에서는 전현직 국회의원 3명, 전직 구청장 1명 등 선출직 출신 후보자만 4명이 출전하는 ‘빅매치’가 펼쳐질 전망이다.

중구·성동을은 서울 중구 전역과 성동구 금호동, 옥수동 등을 포함한 지역구다. 지난 20대 총선부터 중구 선거구의 인구 미달로 인해 중구와 기존 성동구 갑 선거구 일부 지역이 합쳐져 신설됐다. 진보 성향이 강한 중구와 금호동 지역, 보수성향이 두드러지는 옥수동 등이 합쳐져 여야 우위를 쉽게 가리기 어려운 서울의 새로운 ‘경합지역’으로 떠올랐다.

20대 총선 때는 지상욱 당시 새누리당 후보가 38.03%를 득표해 36.27%를 얻은 정호준 국민의당 후보를 가까스로 누르고 당선됐다. 정 후보와 이지수 더불어민주당 후보(24.33%)가 야권 후보 단일화에 실패한 덕이다.

오는 21대 총선에서도 더불어민주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으로 나뉜 진보...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2.13(금)

카드뉴스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