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클라우드 시장 확대에 재활용 업체들이 손뼉 치는 이유는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심은지 국제부 기자) 본인 컴퓨터가 아닌 인터넷상 서버를 통해 데이터를 저장하고 각종 서비스를 이용하는 ‘클라우드컴퓨팅’ 시장이 최근 몇 년 새 급격히 팽창하고 있습니다.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등의 정보기술(IT) 기업들이 치열하게 경쟁하는 유망 시장입니다.

이 시장을 눈여겨보는 곳이 IT 업체들 외에 또 있다고 합니다. 바로 재활용 업체들입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29일(현지시간) “전 세계 3000억달러 규모에 이르는 고철금속 재활용 시장이 클라우드컴퓨팅에 눈을 돌리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지금까지 폐차, 복사기 등 폐기기들 위주로 움직였던 재활용 시장에서 클라우드컴퓨팅 장비가 새로운 강자로 떠올랐다는 소식입니다. 세계 최대 고철 리사이클링 업체인 심스메탈매니지먼트, 미국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ERI 등의 재활용 업체들이 이 시장을 눈독 들이고 있다고 합니다.

클라우드컴퓨팅이 재활용 시...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0.16(수)

카드뉴스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