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한경 필 하모닉
오케스트라

베르디, 오페라 리골레토 중 '그리운 이름이여'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이탈리아 오페라를 세계적인 위치로 격상시킨 베르디의 오페라 리골레토 1막에서 리골레토의 딸 질다가 부르는 아리아입니다. 전 3막으로 구성된 이 오페라는 시작부터 끝까지 전체가 명곡으로 엮어져 있는데, 제 3막에서 바람둥이 만토바 공작이 부르는 ‘여자의 마음’과 함께 가장 유명한 곡입니다.
호색가인 만토바 공작은 교회에서 한 번 보고 반해 버린 아가씨를 뒤쫓아 간 결과, 그녀가 길거리 끝에 있는 조그만 집에 살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제 1막 제2장에서 공작은 학생 모습으로 변장하고 살며시 그 집에 들어갑니다. 그녀는 공작 밑에서 일하는 광대의 딸인 질다였습니다. 공작이 불타오르는 사랑을 호소하자 질다는 놀라지만, 자세히 보니 이전부터 마음 속으로 사모했던 청년이라 기뻐서 어쩔바를 모릅니다. 그러나 공작은 자신이 가난한 학생인 과르티에르 마르데라며 거짓말을 합니다. 그가 돌아간후 질다는 과르티에르 마르데라는 "그리운 이름"에 대한 사랑의 마음을 아리아로 나타냅니다.

세계적 지휘자 금난새 선생님의 유쾌한 설명과 지휘! 지금 감상해보세요

오늘의 신문 - 2021.10.21(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