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취재 뒷 얘기

법무장관-검찰총장, 이번엔 공수처 '패스트 트랙' 놓고 미묘한 대립각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안대규 지식사회부 기자) 여야 4당이 ‘패스트 트랙(신속처리대상안건)’으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립 법안을 처리하자고 합의하자 법무부와 검찰이 미묘하게 대립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합의안에 따르면 공수처는 판사와 검사 그리고 고위 경찰을 수사하고 기소까지 가능한 조직으로 탄생할 전망입니다.

정치권의 공수처 방안에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23일 적극 환경하는 입장을 밝혔습니다만 법무부의 외청인 검찰은 이렇다할 논평을 내지 않았습니다. 말을 안 해서 그렇지 속으로는 부글부글 끓고 있다는 전언입니다. 법무부는 그동안 청와대 주도로 진행되는 검경 수사권 조정과 관련해 여러 차례 문무일 검찰총장을 외면하면서 ‘검찰총장 패싱’ 논란을 불러왔죠.

법무부는 23일 패스트 트랙 합의를 환영한다는 입장문을 냈습니다. 법무부는 “정부가 역점 과제로 추진해온 공수처법안 및 수사권조정법안 등이 ...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0.21(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