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대학별 익명 게시판 인기비결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이진호 캠퍼스 잡앤조이 기자/정한별 대학생 기자) 서울대 39만개, 고려대 38만개, 연세대 15만개. 지난 3월 기준 ‘대나무 숲’ 페이지의 ‘좋아요’수 다. 대나무 숲(혹은 ‘대신 전해 드립니다’)은 SNS 상의 페이지 형태로 존재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제보된 글은 그 페이지를 구독하는 사람들에게 공개된다. 게시물을 읽은 사람들은 댓글을 통해 갑론을박을 벌이는 한편 새로운 의견을 제보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런 기능은 다른 페이지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유난히 높은 ‘좋아요’수는 무엇 때문일까. 대나무 숲만의 차별성에 대해 알아봤다.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를 비롯한 인기 대나무 숲의 공통점은 익명성을 기본으로 다양한 사건들을 다루고 있다는 것이다. ‘대나무 숲’의 제보자들은 교수의 성적인 농담을 공론화하고 선배나 동기, 혹은 후배들의 잘못을 고발한다. 대부분의...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0.21(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