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원 로그인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포털사이트 416 추모 게시판 살펴보니...추모와 진실 규명 촉구 글 잇따라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최진순 디지털전략부 기자) 5년 전 4월16일 세월호 참사는 많은 사람들에게 떠올리고 싶지 않은 비극적인 일이다. 304명의 희생자는 물론 아직 정확한 진실이 드러나지 않아 그 아픔은 이어지고 있다.

네이버, 카카오 국내 양대 포털은 세월호 5주기를 맞아 추모 게시판을 운영했다. '세월호 희생자 5주기 잊지 않겠습니다-세월호 침몰 사고 희생자를 추모합니다' 게시판을 연 네이버엔 오전 11시 현재 약 92만여건의 추모글이 올라왔다.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는 글이 대부분이었다. 네이버 아이디 'tndu****'는 "같은 또래들이어서 너무 슬프다. 평안하시길 바란다"고 썼다."아이를 키우는 부모 입장이라 더욱 남의 일 같지 않다"(hoya****), "살아 있었다면 성인이 되었을 텐데... 일찍 세상을 떠난 아이들 생각에 마음이 아프다. 앞으로 이 봄은 늘 아플 것 같다"(tear****) 등 추모글이 이어졌다.

...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04.23(화)

카드뉴스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