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내운세 공지사항 독자 게시판 자주하는 질문

서비스 이용문의

02-360-4000 (평일 9시~18시)

뉴스인사이드

포털사이트 416 추모 게시판 살펴보니...추모와 진실 규명 촉구 글 잇따라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최진순 디지털전략부 기자) 5년 전 4월16일 세월호 참사는 많은 사람들에게 떠올리고 싶지 않은 비극적인 일이다. 304명의 희생자는 물론 아직 정확한 진실이 드러나지 않아 그 아픔은 이어지고 있다.

네이버, 카카오 국내 양대 포털은 세월호 5주기를 맞아 추모 게시판을 운영했다. '세월호 희생자 5주기 잊지 않겠습니다-세월호 침몰 사고 희생자를 추모합니다' 게시판을 연 네이버엔 오전 11시 현재 약 92만여건의 추모글이 올라왔다.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는 글이 대부분이었다. 네이버 아이디 'tndu****'는 "같은 또래들이어서 너무 슬프다. 평안하시길 바란다"고 썼다."아이를 키우는 부모 입장이라 더욱 남의 일 같지 않다"(hoya****), "살아 있었다면 성인이 되었을 텐데... 일찍 세상을 떠난 아이들 생각에 마음이 아프다. 앞으로 이 봄은 늘 아플 것 같다"(tear****) 등 추모글이 이어졌다.

...

뉴스인사이드 최신 글

오늘의 신문 - 2019.10.21(월)

카드뉴스

(카드뉴스) 관광전문 에디터가 선정한 매력적인 실내 여행지
(카드뉴스) 비즈니스 트래블러들이 손꼽는 '가성비 갑' 여행지
(카드뉴스) 여행사 추천 봄 여행지
(카드뉴스) 도성 밖 문화유산
(카드뉴스) 서울의 문화예술 명소
(카드뉴스) 유럽 베스트 6 여행지
(카드뉴스) 정겨운 경기도 이색 골목길
(카드뉴스) 서울 성지 순례길
(카드뉴스) 가성비 높은 해외 리조트 두곳
(카드뉴스)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온천 명소

스타+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로그인 가입안내

팝업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회원은 현재 구독기간 동안만 열람 가능합니다.
무료회원은 1일치 결제(800원) 후 열람 가능합니다.
일 단위 결제시 결제일자의 신문만 열람 가능합니다.
결제내역은 마이페이지-결제내역조회 에서 확인해주세요.

확인 1일 결제 1개월 결제

팝업 닫기